잡담 #82.

* 업무가 이상하게 엉키기 시작한 지 어느덧 한 달이 지났다…라고 운을 떼고는 이례적으로 긴 불평불만 글을 하나 적어나가다가, 이게 다 무슨 소용인가 싶어서 그냥 지워버렸다. 정말 이게 다 무슨 소용이람. * 체력이 한 달째 바닥을 치다보니까 점점 인내심을 잃어가는 느낌이다. 어려워해야할 상대방과 대화할 때에도 어느 새부턴가 스스로에게서 정중함을 찾을 수가 없다. * 그 한 달째의 … 더 보기 “잡담 #82.”

잡담 #81.

* 미드 고담 시즌 2를 뒤늦게 정주행 중. 분위기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 트릴로지보다는 초창기 시리즈에 가까운 편. 일단 이거 끝내놓고 3월 중순부터 마블 아이언 피스트 시작하면 시기가 얼추 들어맞는 일정. 넷플릭스 만세! * 생각만 해두고 시도는 해보지 못한 컨셉의 블로그들. – 인터뷰: 무작위로 주변 인물들을 인터뷰하는 것으로 시작. 그리고 빨간 클립 한 개로 물물교환을 … 더 보기 “잡담 #81.”

잡담 #80.

* 일주일 전에 언니네이발관 홈피 일기 게시판에 이석원 씨가 라라랜드 OST 한정판 LP 15만원에 구한다고 전화번호를 올렸다가 지금은 구하셨는지 삭제하셨음. 이걸 보고 뜬금없이 재작년엔가 서울레코드에서 박효신 5집 CD를 15만원에 팔던 게 생각이 났다. 심지어는 그것도 지금은 팔려나가서 없다, 어떤 의미로는 대단하지 않은가.   한정판이나 절판된 희소반의 경우와는 별개로, 국내 LP 판매가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을 종종 … 더 보기 “잡담 #80.”

잡담 #78.

* 네이버에서 티스토리, 그리고 올해부터는 워드프레스. – 티스토리가 블로그 복원 기능을 없앴던 몇년 전과 비교해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는 점이 떠날 결심을 좀 더 수월하게 했다. 다음 – 카카오 합병 이후 다음의 서비스 종료 이력을 감안했을 때 이번 트랙백 및 블로그 백업 기능 제거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리가 임박했음을 암시하는 행보다. 물론 브런치나 플레인의 포지셔닝이 티스토리의 그것과는 … 더 보기 “잡담 #78.”

잡담 #77.

* 2008년 광우병 파동 때 집회의 본질은 보존되어야한다는 골자의 글을 작성한 적이 있다. 대다수는 애초에 집회의 발단이 된 사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, 몇몇은 현 정권에 대한 다른 불만들까지 한 데 싸잡아서 분출시키고 있다고. 각자의 성향이나 의견들도 백번 존중받아야 마땅하나, 시류에 편승하여 다른 목적을 달성하려는 움직임은 결국 순수하지 못한 선동으로 비춰질 수 밖에 없다고. 8년 뒤에 … 더 보기 “잡담 #77.”